올해가 가장 평범한 여름입니다.

올해가 가장
평범한 여름입니다.

역대급 폭염과 집중 호우 같은 예측 불가능한 이상 기후 현상이 우리의 일상으로 다가왔습니다.
앞으로 겪게 될 역사상 가장 무덥고 추울 10년.
지금 우리가 행동해야, 앞으로의 일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일상을 바꾸기 위한 시간,  3분이면 충분합니다.

한국은 점점 더워지는 중

봄·가을은 사라지고, 무더운 여름이 길어지고 있다고 느끼시나요?
실제로 그렇습니다. 하루 최고 기온이 33℃ 이상인 ‘폭염’ 일수가 점점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죠.

1980년대
9.4일
1990년대
10.9일
2000년대
10일
2010년
15.5일
2018년
31.4일

특히, 2018년 여름은 한국에 최초의 현대적 기상관측소가 세워진 이래 가장 더운 해였습니다.
이로 인해 온열 질환자가 4,526명, 사망자는 142명이나 발생했습니다.
사람이 죽을 정도로 더운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는 뜻이죠.

전 지구적 온난화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이는 여러 나라에서 나타난 폭염 현상을 통해서도 알 수 있습니다.

이상기후로 인한
기록적인 폭염

지난달 캐나다에서는 열돔 현상으로 기온이 50도 이상 치솟아 700여명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는 기온이 46도 이상 치솟아 수백 마리의 조개들이 해변에서 대량 폐사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문제는 기후변화, 그리고 석탄발전소

문제는 기후변화,

그리고 석탄발전소

이렇게 세계가 점점 더워지고, 이상기후 현상이 나타나는 건 기후변화가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주범은 바로 ‘석탄발전소’입니다.

실제 한국만 해도 전체 온실가스 중 약 26%에 달하는 양을 석탄발전소들이 내뿜고 있고, 국제연구기관들로부터 10년 안에 국내의 석탄발전소를 모두 없애야 한다는 권고를 받기도 했습니다.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제대로 된 '탈석탄 계획'을 요구해주세요!

우리나라가 2030년까지 석탄발전을 퇴출하는 ‘2030 탈석탄 로드맵’을 수립해, 말뿐이 아닌 제대로된 탄소중립을 실현하도록 서명으로 요구해주세요.

여러분의 서명은 정부와 차기 대선 후보들에게 전달됩니다.

서명으로 함께 요구해주세요!